미전도 종족을 향한 캄보디아 필드

by wecrun

앙코르와트의 영화와 킬링필드의 비극이 교차하는 캄보디아. 경제 성장만이 아닌 복음의 진전이 이루어진다면 이들의 마음 한편에 자부심으로 남아있는 크메르제국이 누렸던 영화를 다시 보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 본다. 인간 역사 의 영화를 넘어선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나는 새로운 땅으로 말이다. 한반도의 80%의 크기의 땅 에 1600만 여명이 살고 있으며, 그 가운데 15% 정도가 수도 프놈펜과 그 주변 지역에 산다. 인구의 90% 이상이 크메르족이고 그 밖에 중국인, 베트남인, 짬족, 고산족 등이 산다. 캄보디아는 평균 나이 24.5세인의 젊은 나라이지만, 문맹률 이 30%에 달한다. 캄보디아 언어인 ‘크마에’는 성조가 없고 문장 구조가 비교적 단순하나, 자음과 모음의 체계가 복잡하여 읽고 쓰는 것이 다른 언어에 비해 상대적으로 까다롭다. 오랜 기간 불 교가 국교였으나, 1975년 크메르 루즈에 의하여 철폐되었다가 1993년, 현재의 입헌군주제가 부활되면서 다시 국교로 채택되었다. 90% 이상이 불교도로 불교적 의례와 전통이 광범위하게 자 리 잡고 있으며 일반 대중의 삶에 다양하게 영향을 끼치고 있지만, 곳곳에 힌두교의 건축 양식과 유물이 남아 있다. 

캄보디아 지회는 11개국에서 온 20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가운데 한국인 선교사는 3명이다. 수도 프놈펜을 비롯하여 시엠립, 따께오, 깜폿 등에서 사역하고 있다. 2019년 지회 총회에 서 비전과 미션의 방향을 변경하고 그에 따른 전략을 새롭게 수립하였다. 비전은 “캄보디아의 미전도 종족이 그리스도를 알고, 사랑하고 예배하는 것을 보는 것”이며, 미션은 “그리스도께서 우 리에게 주신 권위로 기도를 바탕으로 미전도 종 족에 초점을 맞춰 복음을 전파하고 제자화하는 것”이다. 이로 인하여 기존의 NGO 중심의 사역 에서 벗어나 복음이 닿지 않는 곳으로 나아가 제 자화하고자 사역 전환이 진행되고 있다. 2019년 말 NGO 프로젝트 B를 다른 기관에 이양하였고, 2020년 말에는 남은 G 프로젝트를 타국가 기관에 이양하게 된다. 그동안 우리 지회의 주된 비 자 플랫폼이 되었었는데, 이제는 다른 형태의 비자를 받아야 한다. 일반적으로 비자 받기가 까다롭지 않지만 점차 외국인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 고 있는 추세다. 일례로 2020년 하반기 외국인 거주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앱, FPCS (Foreign Presence in Cambodia System)에 거주와 관련된 정보 등록을 의무화하여 관리하고 있다. 새로 오는 사역자의 경우 언어 기간 중 학생 비자 로 체류할 수 있다. 

외국인에 대한 캄보디아인들의 인식은 대체적으로 호의적이다. 이곳 정부가 일찍이 경제 및 사회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방법 가운데 하나로 NGO에 대한 문호를 개방한 데다 외국인들이 여러 방면으로 캄보디아 발전에 기여해 왔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과 한국인에 대한 인식도 마찬가지다. BTS나 블랙핑크는 이곳 젊은 층은 물론 어린아이들에게까지도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현재 이곳에 가장 큰 영향력을 발휘 하고 있는 나라는 중국이다. 훈센 정부가 경제나 군사 등 많은 분야에서 중국에 의존하는 친 중국 정책 기조를 유지하면서 중국 자본의 유입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중국과 중국인의 영향은 날로 커지고 있다. 서남부의 시하누크빌의 경우 호텔, 식당, 카지노 등 주요 시설의 90% 이상을 중국인들이 소유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 대한 우려가 캄보디아 내에서도 점점 커지고, 중국인에 대한 부정적 인식도 적지 않게 나타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와 홍수로 인해 캄보디아 경제가 타격을 입고 있지만 지난 수년간 높은 경제 성장 을 기록해 왔다. 그럼에도 여전히 1인당 국민소 득이 한국의 1/20 수준에 불과한 가난한 나라이다. 중국 자본을 필두로 프놈펜이나 대도시의 개발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난개발로 인한 우려도 적지 않다. 이 땅의 복음화를 위해 이 곳을 향하는 주님의 일꾼들의 발걸음을 환영하고 기도로 함께 하는 더 많은 동역자들이 일어나기를 기대한다. 

기도제목

1. 코로나19와 대홍수로 인한 어려움에서 벗어나고 경제 및 사회 전반의 발전이 이루어지도록 

2. 복음의 능력이 드러나고 주를 섬기는 사역자들의 영육 이 강건하도록 

3. 캄보디아 지회가 새로운 비전과 미션, 전략에 따라 사 역을 잘 찾고 감당할 수 있도록 

4. NGO 이양이 잘 진행되고 이양된 프로젝트가 선한 영 향력을 지속적으로 발휘할 수 있도록 

5. 새로운 사역자들이 잘 준비되고 적응할 수 있도록 

글 정의주 

You may also like